Welcome to

season – panwink

Home / 또 우

또 오세요, 마녀의 가게에!

        또 오세요, 마녀의 가게에! w. Sup       박지훈은 마녀였다. 그게 가능하냐고 묻는다면, 어쨌든 가능하다고 답하겠다. 아니, 마녀란 마법을 사용하는 ‘여자’가 아니던가? 라고 반박한다면 마녀라는 단어 대신, Witch로 정정하는 것이 덜 혼란을 줄지도 모르겠다. 어원까지 […]

Read More